자동차(Auto) 보험안내

이 곳 캘리포니아는 자동차 보험의 가입이 필수적인 사항으로 보험이 없는 운전이란 있을 수가 없는 일이 되고 말았으니 적정한 가격에서 신용있는 회사, 클레임 처리 능력, 관계된 가입 조건등을 따져 선택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중요한 관심사라 할수 있겠다. 1997년 1월부터 교통사고나 교통 위반시, 차량등록증 갱신시, 경찰의 요구시 등에는 자동차 보험을 제시해야만 한다. 위반시에는 운전면허를 정지 당하기도 하며, 이때DMV에서 요구하는 액수의 보험에 가입하고 벌금을 지불해야만 운전면허를 복구시킬 수 있다. 만일 무보험 상태에서 사고가 났거나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경우에는 SR-22, 또는 SR-1P라는 서류를 제출해야 하며 3년 동안 DMV의 감독하에 있게 된다.

캘리포니아에서 보험료를 산출하는데 필요한 자료는 운전기록, 연간 주행기록, 운전 경력, 거주지 zip code 등이며, 그 외 차종, 흡연/비흡연 여부, 가입된 운전자의 사용비율, 학업성적, 자동차수, 미혼/기혼 여부, 사고 빈도 및 심각성등이 고려 되어지기도 한다. 참고로 가주내 모든 자동차 보험회사가 할당제로 판매하는 주정부 보험은 최소한의 보험 요구조건을 만족시키며 3년 동안 이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차량을 구입한 경우는 은행의 융자를 받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최소한의 커버리지만 가입할 수 있으며, 융자시에는 은행을 보험증서에 Lien Holder로 명시해야만 한다. 많이 사용하는 Lease방법은 갖추어야 하는 보험의 요건이 한사람당 $100,000, 사건당 $300,000, 재산상의 피해도 $50,000이 되어야 하며 본인 부담액(Deductible) 역시 대부분 $500 미만으로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때, 리스회사 역시 은행과 동일한 권리를 갖고 있다.

미국내 생활에서 자동차는 가장 많은 분들이 소유하고 있는 재산의 한 부분이기도 합니다 또한 사용하는 순간부터 초래되는 경제적인 손실의 하나이기도 합니다
예견치못한 사고로 인하여 사람에게 부상 또는 사망을 초래하며 의료비용의 발생, 인컴의 손실은 물론 제 삼자에게 신체적인 부상 재산상의 피해로 인한 법적인 의무를 갖게되며 본인자동차의 파손 및 도난에 대한 보상도 생각 할 수 있습니다

특히 1997년부터 이곳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자동차 보험의 가입이 필수적인 사항으로 되었기 때문에 교통사고시나 교통 위반시 그리고 차량등록증을 갱신하실때 반드시 보험증서를 제시해야되며 자동차보험의 관심도와 보험료 비교를 통한 선택의 여지가 어느때보다 높은 관심 사항이 되었습니다.

그동안 교통사고시 사기 크레임(Fraud Claim)으로 인한 손실이 많아 보험료의 인상이 소비자들에게 많은 부담이 되어 왔습니다 그러나 정부와 보험회사들의 공동 노력으로 사기크레임을 방지하기위해 노력한 결과 이제는 많이 완화되어 보험회사들도 흑자운영을 하면서 보험료가 내려가는 시점에 있음은 매우 반가운 뉴스라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가입하고 있는 자동차 보험을 갱신 하실때 적어도 2회사이상 무료견적 서비스를 받아보시는것이 매우 현명한 방법이라 생각 합니다. 아울러 각 회사마다 다양한 Discount(할인) 플랜을 적용하고 있으므로 아래 사항들을 참고하시고 무료견적을 필요로 할 때 자세한 정보를 주시면 도움이 되겠습니다.